성균관대학교 개인 사물함에서 2억원 상당의 돈다발이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대학교 강의동 내 개인사물함에서 2억여원의 현금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7일 오후 8시께 수원시 장안구 성균관대 수원캠퍼스 한 강의동 1층 개인사물함에서 2억여원의 현금이 담긴 노란색 봉투가 발견됐다.

봉투 안에는 5만원권 9000만원, 미화 100달러 지폐로 10만 달러가 들어 있었다.

경찰은 전날 학교 관계자가 사물함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현금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해당 사물함은 개인사물함으로 과거에는 지정된 사용자가 있었지만, 수년전 부터 방치돼 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건물 출입구 및 사물함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현금의 출처를 추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