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가 차세찌와의 열애를 인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배우 한채아가 최근 불거졌던 차세찌와의 만남을 직접 인정했다.

한채아는 8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감독 김덕수) 언론시사회에서 "제가 얼마 전에 열애설이 보도가 됐다. 뭔가 전달되는 부분에서 오해가 있어서 용기 내서 말씀을 드리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사실 전 회사랑 사적인 부분은 소통을 안 하는 편이다. 그만큼 회사가 절 믿어주고 저도 회사에 큰 의지를 한다. 그러던 중 열애설이 보도돼 굉장히 죄송한 마음이 있다. 회사와 저의 입장차가 있다. 회사에선 저로 인해 영화에 피해가 안 갔으면 하는 생각과 저를 위하는 마음에 절 보호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채아는 "제 입장에선 열애설에 휩싸였던 분과 좋은 만남을 가지고 있는 게 사실이다"라고 차세찌와의 열애를 인정한 뒤 "그 분의 부모님이 유명하시고 저도 이름이 검색되면 알 수 있는 사람이라 저 때문에 힘들지 않을까 싶어 보호해주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열애설 보도 당시 부인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열애설이 보도되고 어떻게 전달을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 절 보호하고 싶어 했던 회사와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됐던 것 같고, 회사와 상의 없이 이렇게 이야기해서 죄송하다"면서 "사실 며칠 동안 정말 불편했다. 뭔가를 숨기고 있는게 절 고통스럽게 만들었다. 제 성격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회사가 절 이해해줄 거라고 생각한다. 아무쪼록 이렇게 용기 내서 말씀드릴 수 있는 자리가 있어 감사하다"고 입장을 마무리했다.

한편 한채아는 최근 차세찌와 열애설에 휩싸였지만 소속사에서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차세찌는 축구감독 차범근 의 셋째 아들로 축구선수 차두리의 동생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