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자폐아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케이트 밀러-윌슨은 미국 미네소타 주에 사는 사진작가이자, 두 아이의 엄마다. 그녀는 매일 아들들의 사진을 찍었다. 그러던 도중 그녀는 자폐아인 10살 아들 이안의 사진을 찍다가 특별한 모습을 발견했다. 이안만이 가진 “독특하고 마법같은 시각”이 사진에서 드러나 있었던 것이다. 이후 1 여에 걸쳐 이안의 사진을 찍은 밀러-윌슨은 이 사진들을 통해 ‘자폐 증세가 있는 사람을 사랑하는 경험’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됐다고 한다.

the

그녀는 이 사진 시리즈가 자신에게 “창조적이고 감성적인 배출구”였다고 말한다. 또한 ‘자폐’에 대해 가진 인식을 바꾸는 방법이 되었다고 한다.

“이 아이가 처한 어려움과 장애에만 초점을 맞추면 우리는 그 아이의 아름다움을 볼 수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자폐아가 가진 장점에만 집중한다면, 그들의 부모와 그외 아이를 돌보는 사람들과 관계가 실제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볼 수 없죠.” 밀러-윌슨은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나는 관람자와 감정적인 소통을 하고 싶었어요. 또 이들과 함께하는 일상의 빛과 그림자를 잠깐이라도 볼 기회를 제공하려고 했죠.”

아래는 밀러-윌슨의 플리커에서도 볼 수 있는 사진이다.


*관련기사
- 아내는 남편의 우울증을 사진으로 기록했다(화보)

default

H/T Bored Panda

 

허핑턴포스트US의 'Mom’s Photos Show The ‘Magical Perspective’ Of Her Son With Autism'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