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

말기암으로 임종을 앞둔 미국의 여성 작가가 남편을 위한 ‘대리 공개 구혼’에 나섰다.

amy krouse rosenthal

시카고 출신의 아동 도서 작가인 에이미 크라우즈 로즌솔(51)은 지난 3일 미국 <뉴욕 타임스>의 칼럼 코너인 ‘모던 러브’에 ‘제 남편과 결혼하실래요?’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남편을 소개했다.

“지난 며칠새 이 글을 쓰려고 했지만, 5주째 음식을 섭취하지 못했고 모르핀으로 인해 종종 의식이 불투명해졌다”는 말로 글을 시작한 로즌솔은 지난 26년간 남편인 제이슨 브라이언 로즌솔과의 결혼 생활을 담담히 털어놨다. 로즌솔은 “26년간 남편과 매우 특별한 결혼생활을 보냈고, 오는 26년 동안도 그럴 줄 알았다”면서도, “2015년 9월 오른쪽 허리 통증이 맹장염 때문인 줄 알고 응급실에 갔는데, 난데없이 난소암 선고를 받았다”고 했다. 로즌솔은 급작스러운 투병 생활에 대한 괴로움과 이별의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꿈처럼 멋지고 결단력 있는 여행 동반자를 찾고 있다면, 제 남편 제이슨이 바로 당신의 사람이다”라며 남편을 소개했다.

the

로즌솔은 “틴더나 범블 같은 소개팅앱은 해본 적 없지만, 지난 9400일간의 개인적인 경험을 통해 남편을 소개하는 글을 쓴다”고 했다. 로즌솔은 남편인 제이슨을 두고 “일단 키 178㎝에 몸무게 73㎏, 반백의 머리에 갈색 눈동자를 갖고 있다”며 “세련된 멋쟁이라서 20대인 두 아들이 종종 아빠 옷을 빌려입기도 한다”고 했다. 로즌솔은 이어 “제이슨은 집안 곳곳을 고칠 수 있을 정도로 잔재주가 많고, 퇴근길에 직접 장을 봐서 요리를 해주는 취미도 갖고 있다. 그림 그리기와 라이브 음악 감상도 좋아한다”며 남편을 소개했다. ‘세 아이에게 더없이 좋은 아빠이고, 작은 것들까지 잘 챙기는 자상한 남자’라며 남편을 칭찬한 로즌솔은 칼럼을 마무리하며 “남편과 잘 어울릴 사람이 이 글을 읽고, 또 다른 러브 스토리가 시작되길 소망한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로즌솔의 칼럼을 읽고 “슬픈 이야기지만, 동시에 많은 사람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주는 글이다”, “글을 읽는 내내 남편에 대한 사랑이 느껴졌다”는 댓글을 달며 호응했다.

2005년 이후 12년간 약 30권의 어린이 동화책을 쓰며 작가로 활동한 로즌솔은 회고록인 <일상생활 백과사전> 등을 펴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