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이 삼성 사장에게 '악수는 잘하셨냐' 묻기까지의 과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정농단 주범' 최순실씨(61·구속기소)는 삼성으로부터 뇌물을 받는 과정에서 당당한 태도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하는 데 집중했다.

news1

최씨는 삼성이 딸 정유라씨(21)의 훈련용 말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말의 소유주를 '삼성전자'로 하자, 정씨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대한승마협회 회장) 등을 불러 직접 질책하기까지 했다.

7일 뉴스1이 입수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구속기소)의 공소장에 따르면 삼성은 최씨가 독일에 세운 페이퍼컴퍼니 코어스포츠(비덱스포츠의 전신)에 213억원 지급 계약을 맺은 후, 정씨의 승마 훈련비와 말 구입비 지원으로 78억원을 지급했다.

이 부회장은 2015년 7월25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2차 독대 이후 대통령과의 합의에 따라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최지성 실장(부회장), 장충기 차장(사장)과 박 사장에게 정씨 지원에 대한 충실한 이행을 지시했다.

이 부회장은 이 과정에서 정씨의 승마훈련 및 승마대회 출전에 사용할 고가의 말 등을 사주기 위해 외형상 삼성전자가 말을 구입해 소유하고, 정씨에게 빌려주는 것처럼 꾸몄다. 그러나 말 소유주가 삼성으로 된 것을 확인한 최씨는 화를 냈다.

최씨는 "이재룡(용)이 VIP(대통령)를 만났을 때 말(을) 사준다고 했지 언제 빌려 준다고 했냐. 왜 말 여권에 삼성이라고 적었냐"면서 "삼성도 내가 합치도록 도와줬는데 은혜도 모르는 놈들이다"라고 말했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최씨는 박 사장을 질책하기 위해 직접 독일로 부르기까지 했다.

이에 박 사장은 "기본적으로 원하시는 대로 해드리겠다는 것이다. 결정하시는 대로 지원해드리겠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다"며 최씨에게 급히 사과했다.

최씨는 정씨 지원문제로 삼성의 직원 교체까지 요구했다. 박 대통령은 2014년 9월15일 있었던 이 부회장과의 첫번째 독대 자리에서 "대한승마협회 회장사를 삼성그룹이 맡아주고, 승마 유망주들이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도록 좋은 말을 사주는 등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삼성의 지원은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았다. 이에 최씨는 이 부회장과 박 대통령의 2차 독대 직전 박 대통령에게 "대한승마협회 임원들이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기존 임원을 제일기획 직계 직원들로 교체하고 고가의 말 구입과 독일 전지훈련 비용을 제공하는 등 (삼성이) 정씨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도록 요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씨 요청에 따라 박 대통령은 2차 독대 자리에서 이 부회장을 크게 질책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번에 이야기했던 승마 관련 지원이 많이 부족한 것 같다. 도대체 지금까지 무엇을 한 것이냐. 삼성이 한화보다도 못하다. 승마 유망주를 해외 전지훈련도 보내고 좋은 말도 사줘야 하는데 삼성이 그것을 안 하고 있다"며 "제일기획 사장 직계 직원들로 임원들을 교체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라"고 강조했다.

최씨의 갑질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최씨는 2015년 12월말 직접 만나 정씨에 대한 지원문제를 협의하자고 삼성 측에 요구하기도 했다.

박 사장은 2016년 1월까지 다른 사람의 눈을 피하기 위해 독일 현지와 인천공항 근처의 한 호텔에서 한 달에 1~2회에 걸쳐 최씨를 은밀하게 만나 정씨의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동시에 최씨 일가에 대한 이 부회장의 불법적 지원이 드러나지 않게 하도록 이를 은폐하는 방안도 협의했다.

이후 지난해 5월 박 사장이 박 대통령의 에티오피아 순방에 동행한다는 소식을 들은 최씨는 박 대통령에게 직접 박 사장에 대한 고마움의 뜻을 전달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에티오피아 국빈 방문 때 만찬장에서 박 사장을 자신과 같은 헤드테이블에 앉게 하는 등 전례 없는 파격 대우를 하고, 직접 악수를 청하며 "승마 등 지원을 해 주어 감사하다. 특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최씨는 박 사장에게 "악수는 잘 하셨냐"며 되묻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