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사드가 한국에 도착한 후 공식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미 군 당국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의 주한미군 배치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하면서 중국 정부가 사드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차 강하게 표현했다.

news1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via News1.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한·미 당국의 사드 배치를 결연히 반대한다"며 "중국 안보이익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단호히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후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한·미 양국의 책임"이라고 경고하며 "우리는 관계당사자들이 사드 배치를 즉각 중단하고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중국이 취할 대응책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겅 대변인은 "한반도 상황은 매우 복잡하고 민감하다"며 "관계당사국들이 서로를 자극하는 행위를 자제하고 대화를 통한 협상을 재개하기 위해 중국과 협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중국은 그간 사드 배치가 중국의 안보에 위협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반복적으로 밝혀 왔다.

겅 대변인은 중국 내 롯데마트 영업정지가 롯데의 주한미군 사드부지 제공에 대한 보복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는 중국에 투자한 한국기업을 포함한 외국 기업을 환영하며, 그들의 합법적 권리와 이익을 보호한다"면서 "다만 이들 기업은 동시에 중국의 법률을 준수해야 한다"고 답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