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SNS 논란 공식 사과 '떠받들고 살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임창정이 SNS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전했다.

임창정의 소속사 nhemg는 보도자료를 통해서 “가까운 지인과 자택 근처에서 식사하고 귀가 하던 중에 결혼 후 와이프의 근황과 일상적인 행복을 알린다는 표현을 SNS 특성상 다소 장난스럽게 표현했다”고 밝혔다.

또한 임창정은 “내가 이번 일로 더욱더 극진히 떠받들고 살게. 절대 운전을 시키지 않을것이다”라고 회사측에 전했다. 이어 “2달 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해 모든 분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임창정은 논란 이후 새로운 계정을 통해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임창정은 SNS에 만삭의 아내가 운전하고 있는 사진을 올린 바 있다.

osen

이하 공식입장 전문

계정삭제는 한적 없으며 현재도 그 계정은 운영되고 있으며 계정삭제라고 보도된 부분은 몇 개월 전 사용하던 계정이며 그 계정은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이 혐오 동영상이 자꾸 올라와서 기존계정을 삭제하고 새 계정으로 펜들과 소통한지는 좀 되었다고 사측은 전했다.

가까운 지인과 자택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귀가하던 길에 와이프가 손수 운전을 하길 자청했고 본인 또한 안전을 준수하며 동승하고 요의 주시했으며 결혼 후 와이프의 근황과 일상적인 행복을 알린다는 표현을 SNS특성상 다소 장난스럽게 표현한 컨셉이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킨 거 같아 그 부분은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와이프의 안전을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되려 감사하다고 전해왔다.

이에 임청정은 `내가 이번 일로 더욱더 극진히 떠받들고 살게. 절대 운전을 시키지 않을게`라고 회사측에 전했다. '2달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해 모든 분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겠다`라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