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곤 측 '이미 1월에 정당방위 처분 사건 마무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이태곤이 폭행 시비 혐의에서 벗어났다.

이태곤 소속사 초이스굿 관계자는 7일 OSEN에 "이태곤이 지난 1월 정당방위 처분을 받았다. 상대 남자가 불구속 기소된 것 때문에 거론이 되는 것 같은데 우리는 그 이후로 어떠한 연락도 받은 것이 없다. 아무런 잘못이 없으니 이렇게 사건이 마무리가 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태곤은 지난 1월 7일 새벽 1시 경기도 용인의 한 치킨 집 앞에서 남자 2명과 폭행 사건에 연루됐다. 이날 사건으로 인해 이태곤은 코뼈에 금이 가는 부상을 입었다.

하지만 이후 이태곤의 폭행사건을 맡은 용인서부경찰서 측은 참고인과 목격자 조사 끝에 이태곤이 쌍방폭행을 한 것이 아니라 방어를 하기 위해 정당방위를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상대 남자는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가 됐다.

osen

그리고 7일 이 남자는 무고 혐의로 불구속 기소가 됐으며, 함께 있던 또 다른 이는 이태곤에 대한 상해혐의로 역시 불구속 기소됐다.

소속사 측은 "이태곤은 드라마 작품을 찾아보며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배우로서 활동하는 모습을 드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