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마 왓슨의 베니티페어 토플리스 사진 논란에 대한 글로리아 스타이넘의 완벽한 일침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엠마 왓슨이 베니티페어 3월호 표지에 토플리스로 소개됐다. 그러자 비페미니스트적인 행동이라며 수많은 사람이 그녀를 공격했다.

페미니즘의 거장이라고 할 수 있는 글로리아 스타이넘의 생각은 달랐다. 그녀는 단 한마디로 이 상황을 정리했다.

스타이넘은 지난 3월 3일 TMZ와의 인터뷰에서 여성은 페미니스트인 동시 자기의 섹슈얼리티를 표현할 권리가 있다는 걸 시사했다.

TMZ가 "페미니스트가 섹시한 의상을 입어도 되는가?"라고 묻자 그녀는 다음과 대답했다.

"페미니스트는 자기 마음대로 뭐든 입을 권리가 있다."

그녀의 발언이 얼마나 강경했는지는 아래 원문을 보면 알 수 있다.

“Feminists can wear anything they fucking want.”

스타이넘은 또 왓슨을 비판하는 사람들에 대해 "페미니스트에 대한 인식이 모자란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Vanity Fair(@vanityfair)님의 공유 게시물님,

지난 일요일, 베니티페어 표지 논란이 불거지자 엠마 왓슨은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페미니즘에 대한 오해가 얼마나 심한지를 다시 한 번 깨닫게 된 사례였다. . .페미니즘은 다른 여성을 공격하는 도구가 아니다. 페미니즘은 자유이고, 해방이며, 평등이다. 내 젖가슴(tits)이 그것과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다. 그래서 매우 혼란스럽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엠마왓슨이 2016년에 읽은 책 10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