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인쇄로 11평짜리 집을 하루 만에 건축했다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새 집을 짓는 건 시간도 오래 걸릴뿐더러 비용도 만만치 않다. 이 문제 해결에 한 3D 프린터 스타트업이 나섰다.

샌프란시스코 회사인 아피스 코르(Apis Cor)는 24시간 만에 작은 집 한 채를 어느 러시아 마을에 세우는데 성공했다.

지난 12월에 건축된 이 집을 짓는데 사용한 기술은 이동성 3D 프린터다. 2명이면 프린터 작동이 가능한데(기계 이동을 위해 크레인도 필요하다), 약 30분이면 인쇄 준비는 끝난다.

자, 아래서 이 작은 집의 제작 단계를 보시라.

기사는 슬라이드 아래서 계속

Close
최초로 현장에서 3D 제작된 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38 제곱미터(~11평) 크기 집은 콘크리트로 인쇄됐다. 인쇄를 마친 프린터는 크레인으로 밖으로 옮겨졌다. 다음, 시공팀이 전선과 페인팅, 창문, 바닥, 문 등을 설치했다.

물론 제한적인 면도 있다. 영하 5도 아래일 경우 콘크리트 인쇄가 불가능하다(이번 경우엔 텐트를 사용해 현장의 온도를 지켰다). 또 3층 이하의 건축 프로젝트에만 권장된다.

Apis Cor는 3D 프린터의 적응력을 보이기 위해 일부러 둥근 외벽을 선택했다. 예를 들어 거실의 벽면은 커브형TV에 알맞게 건축됐다.

건축비는 미화 $10,134(약 1,200만 원)이었다. 추가로 든 가장 큰 비용은 창문과 문 설치였다($3,548). 회사 사이트에 따르면 사각형 집 건축비는 더 저렴할 것으로 추정된다.

apis cor

모스코바 인근에서 Apis Cor 3D 프린터로 집을 인쇄하고 있다.

회사는 또 3D 프린터로 제작한 외벽은 기존 방식보다 비용 면에서 약 70%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인간의 실수나 3D 프린터의 효율성을 따지지 않고도 말이다.

가격은 아직 제시되지 않았지만, Apis Cor의 3D 프린터는 임대 또는 구입 가능하다고 회사 사이트에 적혀있다. 사용법 교육도 가격에 포함될 거라고 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호빗도 사랑할 수 있을 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CA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