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한국이 이스라엘레 1-2로 패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마운드는 힘겹게나마 제몫을 해줬지만 타선이 아쉬웠다.

한국이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A조 예선 이스라엘과의 개막전에서 연장 10회까지 가는 접전끝에 1-2로 패했다.

득점 기회에서 타선이 침묵한 점이 아쉬웠다. 매 이닝 루상에 주자가 나섰지만 홈으로 불러들인 건 5회뿐이었다.

중심타선도 아쉬웠다.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김태균은 3타수 무안타 1볼넷 2삼진을 기록하곤 8회 대주자 오재원과 교체됐다. 4번 1루수로 경기에 나선 이대호도 5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침묵했다. 5번 손아섭만이 4타수 2안타로 제몫을 해줬다.

42

한국의 첫 득점은 0-1로 끌려가던 5회에 나왔다. 1사 1, 2루 상황에서 서건창은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2루 주자 허경민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한국은 1-1로 균형을 맞췄지만 이후엔 아쉬움만 남았다.

6회말 손아섭의 내야 안타와 양의지의 중견수 앞 진루타로 1사 1, 2루의 기회가 다시 찾아왔다. 하지만 허경민의 병살타로 허무하게 기회를 날렸다.

병살타는 7회말에도 나왔다. 선두타자로 나온 김재호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에 성공했지만 후속 타자 이용규가 병살타를 기록했다.

42

8회초 오승환에 힘입어 가까스로 위기를 넘긴 한국은 8회말 다시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김태균의 볼넷과 손아섭의 안타로 1사 1, 3루의 역전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민병헌의 3루 땅볼과 양의지의 유격수 뜬공으로 허무하게 득점 기회를 놓쳤다.

타선이 1득점에 그치는 동안 투수진은 위기를 겪었다. 이날 한국은 3차례 만루 상황에 몰렸지만 위기를 넘어가며 상대 타선을 1점으로 틀어막았다. 하지만 10회초 상대방의 맹공을 막지 못했다.

10회에 등판한 임창용은 2사 1, 3루에 위기에서 타일러 크리거를 상대했다. 크리거의 타구는 2루수로 향했다. 2루수 서건창은 깊은 코스로 들어온 타구를 잡아냈지만 1루로 송구하지 못했다. 그 사이 3루 주자 마이크 마이어스가 득점에 성공, 2-1로 리드를 빼았겼다.

리드를 내준 한국은 10회말에 처음으로 루상에 주자를 내보내지 못하고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연장에 가기 전 매 이닝 기회를 놓친 끝에 상대에게 패배를 내준 씁쓸한 경기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