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의 헌재 사찰 의혹에 야당들도 발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서 국정원 고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고발장 제출을 위해 특검으로 향하며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2.6 | 뉴스1
인쇄

야당들은 국가정보원의 헌법재판소 사찰 의혹에 대해 일제히 정부와 국정원을 비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현안 브리핑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 '국정원은 대통령의 비밀경찰인가'라며 비난했다.

"국정원이 헌재를 사찰했다면, 국가기관으로서의 본연의 임무는 망각한 채 정치 중립을 저버리고 대통령의 비밀경찰로 전락한 것이다. 그러니 국민들은 국가정보원을 ‘국민걱정원’이라 부르는 것이다."

국민의당 또한 같은날 장정숙 원내대변인 명의로 낸 논평에서 국정원을 '국정농단 세력의 사설 흥신소'라고 비판했다.

"국정원의 불법사찰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한민국의 법과 질서를 무참히 짓밟은 ‘국가 파괴’ 사건이다. 국정원은 더 이상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정부기관일 수 없다. 국정농단 세력의 사설 흥신소에 불과하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여기에 더해 같은날 낸 논평에서 국정원 개혁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인 삼권분립마저 부정하고 불법을 저지르고 있는 국정원을 전면적으로 개혁해야 한다. 정의당은 국정원을 해외정보원으로 변경하고 국내정치 개입 금지, 정치적 중립성과 인권존중, 통신제한조치시 국회보고, 감사원의 감사 등을 담은 국정원 개혁안을 제시한 바 있다. 이제 정치권에서도 국정원 개혁에 대해 의중을 모아야 할 것이다.

유력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측은 검찰에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박광온 문재인 경선캠프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대법원에 이어 헌재까지 사찰한 전대미문의 사건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사찰을 누가 최종 지시했는지, 수집한 탄핵 심판 정보가 어디까지 보고됐는지, 이 사찰정보의 수집과정 전후로 헌재 관계자와의 접촉시도가 있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