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와 손학규가 경선 룰을 두고 막판까지 싸우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N SOHN
뉴스1
인쇄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룰 협상이 막판까지 '강대강 대치'로 흐르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 측이 현장투표 부작용에 대한 위험성을, 손학규 전 대표 측이 여론조사 불가론을 각각 펴며 맞서고 있어서다.

손 전 대표 측 이찬열·박우섭 최고위원은 5일 국회에서 회견을 열어 안 전 대표 측이 요구하는 여론조사는 '전면 배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손 전 대표 측은 지난 3일엔 입장문을 배포해 "안 전 대표 측 대리인이 공론조사와 여론조사를 고집할 경우 원칙에 어긋나지만 10%정도를 적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이 비율에 한해 여론조사 '일부 수용'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날은 여론조사는 오차범위로 인한 부정확성과 조작 우려가 있고, 경선 흥행에도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원칙적으로 전면배제돼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안 전 대표 측이 제시한 공론조사 역시 TV토론을 시청하게 한 뒤 전화로 후보 적합도를 묻는 방식이라 일종의 '변형된 여론조사'라며 반대했다. 그러면서 '현장투표 80%+숙의배심원제 20%'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손 전 대표 측이 내놓은 숙의배심원제는 일정 수의 배심원을 사전에 모집한 뒤 한자리에 모여 토론을 참관하고 같은 장소에서 투표를 마치는 방식이다.

두 최고위원은 "배심원 선정은 시민들로부터 신청받은 뒤 성, 연령, 지역비율에 맞춰 무작위 추출하는 방식, 여론조사 회사를 통해 전화를 걸어 참여의사를 확인하고 성, 연령, 지역비율에 맞게 구성하는 방식, 전문가 및 당원 등 영역별로 일정하게 배분하는 방안 등 다양하지만 어떤 방식을 고집할 의도는 없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 측에서는 현장투표 40%, 여론조사와 공론조사를 각 30%씩 포함하는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안 전 대표 측 대리인인 김철근 캠프 대변인은 이날 통화에서 "우리는 손 전 대표가 반대하는 모바일투표를 뺐고 현장투표 주장도 40%로 수용했다. 국민 민의가 정확히 반영되는 경선을 해야지 '차떼기 동원선거'만 하려고 하면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배려를 넘어 원칙을 허물어뜨릴 수는 없다. 양보할 만큼 해줬는데 떼쓰는 식으로 가서는 안 된다"며 "현장투표는 공공연한 역선택을 조장할 우려가 있다"고 비율을 더 올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대표는 지난 3일 당 대선기획단 경선룰TF(태스크포스)가 마련한 최종 중재안인 '현장투표 75%+여론조사 혹은 공론조사 등 25%'를 갖고 각 주자와 접촉해 수용을 설득해왔지만 뚜렷한 성과를 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각 주자 측 대리인들은 이날 오후 4시30분부터 여의도 당사에서 이용호 경선룰TF팀장 주재 회동을 갖고 막판 조율에 들어간다.

이후 당 지도부는 이날 저녁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경선 룰 최종안을 추인할 방침이나, 주자 간 입장차가 여전히 큰 상태라 진통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