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안희정의 '대연정' 제안에 직격탄을 날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북 콘서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5일 대연정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대연정은 반대한다"며 같은 당 유력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견제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3시 부산 해운대 벡스코(BEXCO) 오디토리움에서 ‘촛불이 묻는다 대한민국이 묻는다-문재인의 북콘서트 IN 부산’에서 "자유한국당까지 함께하는 대연정은 적폐청산, 개혁 모두 불가능하게 만들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또 "대화와 타협의 정치는 분명히 필요하다"면서도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적폐청산,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대개혁이 절반만 이뤄진다면 무슨 의미가 있겠나"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연정이 우선이다"며 "야3당이 함께하면 과반수 넘길 수 있다. 야3당과 손연정을 통해 대한민국 개혁을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국회선진화법 때문에 자유한국당 협조 받아야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며 "대통령이 갖고 있는 많은 권한들을 제대로 행사하고 국민들의 강력한지지 있다면 돌파할 수 있다"고 대연정 반대의사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안 지사는 지난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민주당 후보가 되면 즉시 연정을 추진하기 위한 협의체 구성을 당에 요청할 것"이라며 대연정 추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