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이 '헌재 사찰'에 대해 명예훼손이라며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IS
국가정보원/뉴스1
인쇄

국정원의 헌법재판소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5일 국정원이 강력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국정원은 이날 SBS의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보도에 대해 입장자료를 내며 "'국정원 헌재 불법사찰 의혹' 기사는 전혀사실 무근으로 국정원은 SBS측에 강력히 항의하고 정정보도를 요구했으며 여타 제반 대응조치를 강구중에 있다"고 밝혔다.

앞서 SBS는 4일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진행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 정보를 수집해온 사실이 있다고 전직 국정원 고위간부가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국정원은 "익명의 전직 국정원 직원 주장이라며 보도한 기사는 단 하나의 증거·증언도 없고 국정원이 어떤 방법을 통해 무슨 활동을 했다는 것인지도 구체적으로 제시하지도 않았다"며 SBS의 보도를 비판했다.

이어 "특히 국정원이 SBS의 사전 취재대응에 "허위사실"이라고 확인했고 헌재도 "불가능하다"고 취재진에 언급한 유언비어 수준의 내용을 무책임하게 보도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는 정치적으로 예민한 시기에 오직 국가안보 수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정원 직원들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국정원은 언론중재위 제소 등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