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의 '스마트 콘돔'이 개발됐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스마트폰에 이어 많은 물건이 ‘스마트’해졌다. 그리고 이제 스마트 콘돔까지 나왔다.

‘i.Con’이란 이름의 이 물건은 세계 최초로 개발된 스마트 콘돔이다. 이 콘돔을 착용한 남성은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통해 자신이 섹스를 하는 동안 어느 정도의 ‘퍼포먼스’를 내는지 데이터로 확인할 수 있다. ‘i.Con’을 개발한 영국 회사 ‘브리티시 콘돔’은 홈페이지에서 “침대용 웨어러블 테크놀로지의 미래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고 소개했다.

photo

사실상 이 콘돔은 진짜 콘돔이 아니라 콘돔 밖에 착용하는 ’링’이다. 이 링이 섹스와 관련된 여러 기록들을 추적하는 것이다. 정식 발매를 앞둔 브리티시 콘돔은 현재 사전 주문을 받고 있다. 2017년 안에 정식 발매될 예정이며 가격은 75달러(약 8만 7천원)다.
.
‘i.Con’이 추적할 수 있는 데이터는 평균 속도와 지속 시간, 피부의 온도, 그리고 성기의 둘레, 심지어 칼로리까지다. 링에는 마이크로 USB 충전 포트가 있으며 1시간 충전으로 최대 8시간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물론 한 번의 섹스에 모든 충전량을 다 소진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겠지만.

개발사 측은 향후 ‘i.Con’에 성병을 감지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링을 통해 추적된 “모든 데이터는 기밀이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단, 자신이 원한다면 자신의 섹스 데이터를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 있다고 한다.

*관련기사
- 콘돔회사 듀렉스, 커플의 섹스를 돕는 스마트폰 기능을 발견하다(동영상)


off

 

허핑턴포스트US의 'High-Tech Condom Ring Coming Out To Measure Boink Performanc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