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구획증후군' 문근영, 오늘 퇴원.."건강 회복에 전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

급성구획증후군으로 입원했던 배우 문근영이 건강이 많이 호전되어 오늘 퇴원했다.

3일 오후 문근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문근영 배우가 4차까지 모든 수술을 마치고 상태가 많이 호전되어 오늘 오전 퇴원 수속을 밟았다. 하지만, 여러 차례 힘든 수술을 받은 만큼 건강을 완전히 회복할 때까지 지속적인 치료와 안정이 필요하다. 당분간 통원 치료하며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걱정해 주시고 격려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이른 시일 내에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라고 공식입장을 통해 밝혔다.

문근영은 지난달 1일 오른쪽 팔에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해 다음 날 2일 급성구획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고 바로 응급 수술을 했다. 이에 예정돼 있던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지방 투어 일정을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다.

급성구획증후군은 구획 내 조직압 증가로 근육과 신경조직으로 통하는 혈류가 일정 수준 이하로 감소하면서 심한 통증과 마비, 신경조직 손상 등을 유발해 응급수술을 요구하는 질환. 치료가 늦으면 근육과 신경조직의 괴사가 일어나 기능이 완전히 소실될 수 있는 매우 긴박한 상황이었다.

응급수술을 받은 문근영은 한차례 위험한 고비를 넘겼지만, 이후에도 4차까지 추가 수술을 진행하며 한 달여 간 치료에 매진했다. 현재로써도 아직 완치된 것은 아니므로 계속 통원치료를 받으며 건강 회복에 전념할 계획이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ThatNordicGuy의 연예인 얼굴 합성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