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이 밝혀낸 '박근혜 대포폰'의 발신지는 모두 청와대 관저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뉴스1
인쇄

특검이 수사 과정에서 밝혀 낸 박근혜 대통령 차명 휴대전화의 발신지가 모두 청와대 관저였다고 3일 밝혔다.

박 대통령이 직접 사용했다는 것을 입증하는 정황이어서 향후 수사과정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 주목된다.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낮 12시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 인근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단과의 오찬에서 "박 대통령 차명폰은 근거가 확실하다. 발신지를 찍어보면 밤이나 낮이나 위치가 모두 청와대 관저다"고 말했다.

이 특검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보강수사를 시작하는데 뜻하지 않았던 곳에서 안종범 수첩이나, 대통령 차명전화 같은 결정적인 증거들이 딱딱 나왔다"며 "수사팀에서는 차라리 보강수사하게 된 게 다행이라는 말도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날 특검보들은 청와대 측 불승인으로 무산됐던 청와대 압수수색과 예정일을 하루 앞두고 엎어진 대통령 대면조사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 당시 특검팀을 대표해 상황을 진두지휘했던 박충근 특검보는 "비장한 마음으로 갔다. 민정비서관실에서 맞이하러 나왔고, 민정수석은 다른 일이 있어 못나왔다고 하더라"며 입을 뗐다.

그는 "불승인사유서를 갖고 왔길래 우리가 차근차근 설명했다"며 "통째로 안 된다고 하지말고, 영장 적시된 내용 중에서 비밀에 속하지 않는 내용도 있을 테니, 각 건 별로 된다 안 된다고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결국 안됐다"고 말했다. 박 특검보는 "청와대 압수수색은 입법으로 해결해야 한다. 이런 내용을 최종 수사결과 발표 때 담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 대면조사는 애초 9일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조사일정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박 대통령 측의 반발로 무산됐다. 박 특검보는 "대통령 측 변호사가 나에게 대면조사 일정을 넘긴 것 아니냐고 했다"며 "나는 (조사일정 등이) 팩스로 올 때 자리에도 있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당초 대통령 대면조사는 양재식 특검보가 맡기로 돼 있었다. 조사에 참석하는 검사 인원과 질문지 등도 확정된 상태였다. 양재식 특검보는 "9일 대면조사는 내가 진행하기로 돼 있었다"며 "약 50페이지 정도인 질문지도 우리가 다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에도 특검 측은 대통령 대면조사를 성사시키기 위해 협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상호 신뢰가 깨진 데다 '돌발상황에 대비해 영상녹화를 해야한다'는 특검의 요구를 박 대통령 측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다시금 무산됐다.

박 특검보는 "조사실에 검사 6명 들어가고 하는 것까지 청와대와 협의가 돼 있었다"며 "영상녹화 없이 대면조사를 했다가는 조사내용을 부인할 수도 있는 상황이어서 꼭 (영상녹화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촛불집회, 2월25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