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한국 여행상품 판매를 전면 금지시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중국 정부가 중국인들의 한국 관광을 전면 금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 3월3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현지 여행업계에서는 국가여유국이 지난 2일 베이징 일대 여행사를 소집한 회의를 열어 한국행 여행 상품에 대해 온·오프라인을 망라한 전면적인 판매중단을 구두 지시했다.

이번 중국의 조치는 상당히 강경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행 단체관광은 물론 여행사를 통해 항공티켓을 끊고 한국으로 출국하는 등의 자유여행도 모두 금지시켰다.

42

지난 2016년 5월1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면세점 화장품 코너가 중국 노동절을 맞아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유커)들로 북적이고 있다. 지난해 중국 노동절 연휴기간(4월 30일~5월 2일) 동안 국내 입국이 예상되는 중국인 관광객은 대략 6만 3천여 명이었으나 이번 조치로 불투명하게 됐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여행업계 관계자는 “여행사를 통해서 한국으로 가는 것은 앞으로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며 “당국은 이번 지시를 내리면서 외부에 알려지지 않도록 입단속까지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이 같은 조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확정에 따라 한국 관광산업을 겨냥한 보복 조치의 일환이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연간 800만명에 달하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1720만명인데 이 가운데 중국인이 804만명으로 절반 가량을 차지한다"고 분석했다.

(중략) 지난 2012년 중국이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영유권 분쟁 대상국인 일본행 관광상품 판매를 전면 중단시킨 일을 연상시킨다. 당시 일본이 중국과의 영유권 분쟁지역인 센카쿠열도를 국유화했을 때 중국 여행사들은 1년 가량 일본 관광 상품을 판매하지 않았다. 중국에 진출한 일본 기업들은 중국 측의 전방위 보복으로 매출이 급감하고 연일 격렬한 폭력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YTN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의 경선 캠프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이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비공개로 만나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 배치 문제를 다음 정부가 결정할 수 있게 해달라고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