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가 북한과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정남(46) 피살 사건으로 북한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말레이시아가 북한과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하기로 했다.

말레이시아 국영 '베르나마 통신'은 2일 모하맛 자힛 하미디 부총리의 발언을 인용해, 말레이시아가 북한과의 비자면제협정을 6일자로 파기한다고 보도했다. 하미디 부총리는 “국가 안보를 위해 북한과의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im jongnam

살인혐의로 정식 기소된 용의자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말레이시아는 북한과 2009년 비자면제협정을 체결했다. 이 협정으로 말레이시아 국민은 북한을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첫 국가가 됐고, 북한인들도 말레이시아에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었다. 8년 만에 협정이 파기되면서 북한 출신들도 앞으로는 비자를 받아야 입국이 가능하다.

말레이시아의 조처는 북한에 적지않은 타격이 될 전망이다. 말레이시아 광산 등에 1천여명의 북한 노동자가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말레이시아에서는 말레이시아 주재 강철 북한 대사가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를 신뢰할 수 없다고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북한과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또 하미디 부총리는 외교부에 지시해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재평가해 내각에 보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kim jongnam

말레이시아는 북한과 1973년 외교관계를 수립했으며 2003년 평양에 대사관을 설립했다. 한편, 말레이시아 검찰은 김정남 피살 사건에 연루돼 체포된 리정철(47)을 석방한 뒤 추방하기로 했다.

Close
김정남, 피습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