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12시스템에 '데이트폭력' 코드가 추가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MERGENCY CALL
gettyimagesbank
인쇄

경찰청이 112시스템에 '데이트폭력' 코드를 신설해 가해자 서면경고 및 피해자에 안내서 배부, 수사전담반 현장출동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한 현장대응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2일 밝혔다.

데이트폭력으로 출동한 경찰관은 가해자에게 형사처분 여부와 상관없이 경고장을 적극 발부, 경찰이 예의주시하고 있고 처벌될 수 있음을 인식시켜 불법행위를 자제하도록 유도하겠다는 것.

아울러 피해자에게는 보호시설 제공, 신변경호, 위치추적장치(스마트워치) 제공 등 각종 신변보호제도와 지원기관, 담당경찰관 연락처를 기재한 안내서를 배부해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또 △흉기사용 △재발사건 등 긴급상황의 경우 지역경찰과 형사·여청수사팀 등 수사전담반이 동시에 현장으로 출동해 보다 전문적이고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형사입건하지 않고 현장에서 종결된 사건도 TF팀이 현장조치 결과를 재검토한 뒤, 피해자에게 재차 전화, 문자 등으로 피해자 보호제도를 상세히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해자에게는 필요 때 출석을 요구해 강력 경고함으로써 추가 피해를 예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원경환 경찰청 수사국장은 "데이트폭력에 대해서는 재발방지와 피해자보호에 중점을 두고 노력하겠다"며 데이트폭력은 강력범죄로 변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발생 초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일단 경찰의 계획은 이렇지만, 실제로 데이트폭력 재발 방지와 피해자 보호가 얼마나 개선될지는 두고 볼 일이다.

Close
법무부 성폭력 근절 포스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