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고려대의 새내기 대학생들은 경찰서에서 살게 될지도 모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연합뉴스
인쇄

대학생들의 주거난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런데 매우 독특한 대학생 전용 임대주택 공급 계획이 최근 공개됐다. 경찰서 위에 지어질 임대주택이기 때문이다.

'주상복합'이 아닌 '주경(警)복합'인 셈인데 고려대·동덕여대·성신여대 인근의 종암경찰서가 그 1호 사례가 될 예정.

종암서 부지의 임대주택은 경찰서와 한 건물 안에 들어서지만 경찰서 직원과 임대주택 입주민 동선은 철저히 분리되는 방식으로 설계된다. 캠코 관계자는 “범법자가 드나드는 경찰서와 주거시설 공존이 어색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두 공간의 출입구를 완전 분리하면 충분히 별도 시설처럼 이용이 가능하다”며 “특히 경찰서에 딸린 임대주택인 만큼 전국 최고의 보안 수준이 오히려 큰 매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기관이 짓는 임대주택이어서 임대료도 주변보다 더 싸게 책정된다. (한국일보 3월 2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기획재정부로부터 위탁받아 추진하고 있는 전국 노후 공공청사 개발 사업 중 하나인 이 주경복합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내년 초부터 공사에 들어갈 수 있다 한다.

그런데 정말로 경찰서 위에 임대주택을 짓는 것이 좋은 생각일까? 허핑턴포스트 독자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