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공인인증서 필요없는 인터넷'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뉴스1
인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ICT(정보통신기술)분야와 관련 불필요한 인증절차를 없애고 노플러인(No-plugin)정책을 펼치는 등 "금지된 것 빼고는 다 할 수 있는 네거티브 규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힌다.

플러그인은 사이트나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위한 일종의 추가 기능을 뜻한다.

문 전 대표 측은 문 전 대표가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G-벨리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ICT 현장 리더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은 기조를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 전 대표는 "공인인증서 제거를 적극 추진하고 모든 인증서가 시장에서 차별 없이 경쟁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또 정부가 관리하는 모든 사이트에서 액티브엑스(ActiveX)를 없애고 새로 제작하는 정부·공공사이트는 예외없이 노플러그인 정책을 관철할 생각"이라고 언급할 계획이다.

이어 "우리나라의 인터넷, 컴퓨터 보안 환경을 대폭 개선하고 국내 ICT산업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겠다"며 "ICT분야에서 정부 주도보다는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모델이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밝힌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새 정부의 최우선 국정과제는 일자리 창출"이라면서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설치하고 중소기업청을 벤처까지 모두 관장하는 중소벤처기업부로 확대해 신설할 계획임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문 전 대표 캠프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김진표 의원, 조직본부장인 노영민 전 의원을 비롯해 문미옥·김병관 의원 등이 참석한다.

또 조풍연 메타빌드 대표, 임재환 유비온 대표, 전현경 데이터소프트 대표(IT여성기업인협회 수석부회장),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 이영석 와이즈스톤 대표, 문재웅 제이컴정보 대표, 유웅환 전 인텔 수석매니저 등이 함께 한다.

Close
썰전 문재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