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 비하 발언' 서울대 총학생회장의 말은 실로 놀랍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OUL NATIONAL UNIVERSITY
한겨레
인쇄

외모 비하 발언을 해 직무가 정지됐던 서울대 총학생회장이 결국 사퇴 위기에 처했다.

서울대학교 학생대표들은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 인문관에서 ‘2017년 상반기 임시전체 학생대표자회의’(이하 임시 전학대회)를 열어 이탁규 서울대 총학생회장의 사퇴 권고안을 의결했다. 총 108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74표, 반대 15표, 기권 19표로 의결됐다.

앞서 지난달 9일 총학생회가 공개한 이 총학생회장 사퇴 권고안을 보면, 이 총학생회장은 2014년 5월 축제 중 교내 장터에서 한 여학생을 보며 “여기 꽃이 어디 있어요?”라며 ‘못생겼으니 여자도 아니다’는 취지로 말했다. 2015년 2월 새내기 새로 배움터에서도 한 여학생에게 “얼굴을 보니 왜 배우를 안 하고 사회를 보는지 알겠다”고 발언했다. 이런 사실은 서울대 학생들이 이용하는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졌고, 학생들은 이 총학생회장의 사퇴를 요구해왔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 총학생회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과거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반성한다”고 올렸다. 하지만 학생들은 진정성이 없다며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후, 총학생회는 특별위원회를 꾸려 진상조사 끝에 이 총학생회장의 발언을 확인했다. 지난 12월 취임한 이 총학생회장은 임기 시작 11일 만에 직무 정지 조치를 받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