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학내 갈등 '문명고 사태' 결국 법정으로 간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를 둘러싼 경북 경산 문명고 내 갈등이 결국 법정 다툼으로 이어지게 됐다.

'문명고 국정교과서 지정철회 대책위원회'(문명고대책위)는 입학식이 열리는 2일 학교를 상대로 연구학교 지정처분 취소 및 효력정지 신청 소송을 대구지방법원에 접수한다고 1일 밝혔다. 문명고대책위는 2일 오후 2시 대구지법 정문 앞에서 소송을 알리는 기자회견도 연다.

이번 행정소송에는 문명고 신입생 학부모 5명이 참여했고,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이 변호를 돕는다.

문명고대책위 관계자는 "연구학교 신청 당시 이사장과 학교장의 강압과 개입이 있었다는 정황과 증거가 포착됐고 이에 따라 지정 절차에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42

문명고대책위는 소송에 앞서 진행되는 입학식 때 근조 리본을 달고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할 예정이다. 입학식 이후에는 교내 항의를 축소하고 경산오거리 등 경산 시내에서 도심 촛불시위를 연다고 문명고대책위는 밝혔다.

문명고대책위 오모 대표는 "소송뿐만 아니라 교육부장관·교육감 상대로 연구학교 지정철회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지속적으로 보내는 등 하루빨리 이 사태가 해결되도록 모든 방법을 총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