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소녀상 지키자" 1000명이 동시에 양말을 벗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한겨레
인쇄

“할머니들을 판 윤병세 외교부 장관 사퇴하라.”

“소녀상 이전 요구한 친일 외교부 물러가라.”

1일 오후 1시50분께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근처의 정발장군 동상 앞에 1천여명의 시민이 손팻말을 들고 모였다. 시민들은 3·1절을 맞아 열린 ‘소녀상을 지키는 천 개의 의자’ 행사에 참석해 주최 쪽이 마련한 1천개의 의자에 앉았다. 의자에 앉지 못한 일부 시민은 선 채로 대회를 기다렸다.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근처의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3·1 평화대회 ‘소녀상을 지키는 천 개의 의자’가 열렸다.

42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근처의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린 3·1 평화대회에서 시민들이 일본 정부와 외교부 등에 부산 소녀상을 지키는 의지를 보여주는 맨발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오후 2시께 대회가 시작되자 길을 가던 시민들도 걸음을 멈추고 대회에 참가했다. 대학생 소녀상 지킴이 윤아무개(21)씨는 무대에 올라 “최근 소녀상 근처 시설물에 ‘일본 사랑’ 등의 유인물이 붙었다. 또 폐가구도 버려지고 있다. ‘나쁜’ 사람들 눈에는 소녀상이 쓰레기로 보이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 굴욕적인 12·28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철회하기 위해서라도 소녀상은 꼭 지켜내야 한다. 시민들이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시민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민주노총 부산본부 통일위원회 관계자는 “서울과 평양에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노동자 상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당시 노동자들은 부산항을 통해 일본으로 끌려갔다. 조선인 노동자를 기리고 일본 정부의 사죄를 받는 등 올바른 과거 청산을 바라는 뜻에서 부산에서도 강제노역 노동자 상을 세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42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근처의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열린 3·1 평화대회에서 시민들이 일본 정부와 외교부 등에 부산 소녀상을 지키는 의지를 보여주는 맨발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시 낭송과 몸짓 공연 등이 이어진 뒤 무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부른 '아리랑'이 흘러나오자 1천여명의 참가자는 모두 신발과 양말을 벗었다. 그리곤 맨발로 뒤꿈치를 든 채 1분 동안 침묵시위를 벌였다. 외교부와 일본 정부 등의 이전 요구에 맞서 시민들이 소녀상을 지켜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장선화 부산여성회 대표는 “국민의 이름으로 침략과 전쟁범죄를 모르쇠로 일관하는 일본 정부를 규탄한다. 촛불의 이름으로 나쁜 정부와 나쁜 정책을 바로잡고 적폐 청산을 다짐한다. 민족의 이름으로 대결과 전쟁을 불러오는 모든 행위를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를 지켜내자”고 말했다.

1000여명의 참가자는 일본총영사관을 한 바퀴 도는 평화 행진을 한 뒤 오후 3시50분께 대회를 마쳤다. 김미진 부산겨레하나 운영위원장은 “부산시민들의 힘으로 소녀상을 세웠듯 대회 이후 시민들과 함께 소녀상을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