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베트남 건설현장 유혈 폭동'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JTBC
인쇄

삼성전자는 베트남 현지 건설 현장에서 유혈 폭동이 일어났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월 28일 JTBC 뉴스룸에서는 “베트남 현지 삼성디스플레이 공장 건설 현장에서 한국인 보안 요원이 현지 직원을 폭행해 대규모 폭동이 발생했으며 1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중태에 빠지는 등 인명 피해가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경비 직원과 근로자들 사이에 몸싸움이 있었지만 베트남인들 사이에 일어난 일이며 폭행을 당한 경비원 역시 건강에 큰 이상이 없다고 해명했다.

삼성전자는 한국인이 베트남 근로자를 폭행했다는 잘못된 내용이 현지에 잘못 알려질 경우 교민들의 안전마저 위협할 수 있을 만큼 심각한 사안이어서 사실 관계를 정확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12시 55분경 베트남 엔퐁공단에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건설 현장에서 점심 식사를 마친 근로자들이 다시 건설 현장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베트남인 경비 직원과 근로자들 사이에 몸싸움이 발생했다.

출입카드에 등록되지 않은 일부 근로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경비 직원이 보안 사무실로 데려가는 것을 다른 근로자들이 저지하면서 일어났다. 이 과정에서 일부 근로자들이 베트남 현지 경비 직원을 폭행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한국인 보안요원이 현지 직원을 폭행하면서 발생했고 보복 폭력이 뒤따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사망 등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폭행을 당한 경비 직원은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 받고 귀가했으며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걸로 확인됐다. 삼성전자는 현장 정리를 위해 출동했던 베트남 공안 당국도 현장에서 촬영된 비디오 등을 통해 경비 직원이 다친 것 외에 더 이상의 폭행은 없었다는 걸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