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황교안 대행 3·1절 발언에 "단상 들어엎고 싶은 심정"이라고 분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IM SANGJUNG
less
인쇄

대권에 도전하는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3·1절 기념사에 대해 "참으로 친일매국정권 다운 망발이 아닐 수 없다"며 "단상을 들어 엎고 싶은 그런 심정이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낮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수요집회에 참석해 "(황 권한대행은) 한일 양국은 위안부 피해자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진실로 존중해 실천해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고 전하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이 경제 세계 10위 대국이다. (일본에게) 10억엔 당장 돌려주자. 그리고 10억엔 돌려줄 때 윤병세(외교부 장관)도 같이 보내버리자"고 강조했다.

sim sangjung

이어 "사실 탄핵하고 해임해야 될 사람들이 너무 많다. 황 권한대행도 탄핵해야 되고, 윤병세 장관 뿐만 아니라 지금 국방부 장관도 야당들이 해임하겠다고 합의를 한 상태"라며 "그런데 여러분도 잘 아시다시피 대한민국 국회도 이런 기득권, 특권 세력이 똬리를 단단히 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래서 만만치 않다. 그렇기 때문에 대한민국을 지금까지 주도해온 수구특권세력을 촛불로 확, 통째로 갈아엎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심 대표는 "이번 대선 통해서 정권교체하면 최우선적으로 한일위안부 협상, 이 굴욕적이고 반 역사적인 합의에 대해서 그 진상을 철저히 밝히는 국정조사를 해야 된다. 그리고 위안부 합의 파기를 공식적으로 선언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권수구세력에 의해 중단된 역사바로세우기 사업, 이것을 다음 정권은 책임 있게 진행해야 된다"면서 "친일반민족행위 당사자들, 그리고 헌정을 유린한 사람들에게 주어진 훈장, 모두 박탈하겠다"고 약속했다.

news1

황교안 국무총리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