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랑이 시상식에서 '즉석 트로피 경매'를 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가수 이랑이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남다른 수상 소감과 함께 트로피를 즉석에서 경매했다.

이랑은 28일 서울 구로구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열린 '2017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포크 노래상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무대에 오른 그는 남다른 수상소감을 남겼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그는 "친구가 돈, 명예, 재미 세 가지 중에 두 가지 이상 충족되지 않으면 가지 말라고 했는데 시상식이 재미도 없고 상금이 없다"며 "명예는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달 수입이 42만원이더라. 음원 수입이 아니라 전체 수입이다. 이번 달엔 고맙게도 96만원이다"라며 "그래서 여기서 상금을 주면 좋겠는데 상금이 없어서 지금 이 트로피를 팔아야겠다"고 선언했다.

2

이랑은 트로피의 재질을 설명한 뒤 "제가 월세가 50만원이라 50만원부터 경매하겠다"며 방금 전 받은 트로피를 '즉석 경매'에 넘겼다.

이 트로피는 현금을 지불한 한 남성 응찰자에게 돌아갔다. 이랑은 "(저는) 명예와 돈을 얻었다. 여러분은 재미를 얻었다"는 말을 남기고 퇴장했다.

그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월수입을 공개하며 다음과 같은 트윗을 남긴 적이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