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측이 "무리한 법 적용"이라며 특검을 맹비난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 측은 28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게이트 수사결과를 다음 달 6일 공식 발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다분하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동안도 그랬지만 특검의 정치적인 행태가 마지막까지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검은 수사기간 만료일인 이날 공식 브리핑을 통해 3월 6일 오후 2시 최순실 게이트 수사결과를 발표하겠다는 방침을 공개했다.

이에 박 대통령 측은 "내곡동, 스폰서 검사, 디도스 특검 등 과거 대부분의 특검은 수사기간 만료일에 그 결과를 발표했다"며 "따라서 특검이 3월 6일 수사결과를 발표한다는 것은 평의 절차에 들어간 헌재의 탄핵심판 결정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이 최순실 씨와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뇌물을 받았다고 결론 내리고 박 대통령을 뇌물수수 피의자로 입건하기로 했다는 특검 발표 내용에 대해서도 "무리한 법 적용"이라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도 전날 헌재에 제출한 최후진술서에서 "공익적 목적의 재단법인에 기부한 것을, 뇌물을 제공한 것으로 오해받게 만든 점은 너무 안타깝다"며 "이 부회장은 물론 어떤 기업인들로부터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이를 들어준 바 없다"고 말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