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이 야당의 '특검법 직권상정' 요청을 거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정세균 국회의장이 28일 오후 특검법 개정안의 직권상정 요구를 위해 의장실을 찾은 야4당 원내대표와 회동에 앞서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정세균 국회의장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주승용·바른정당 주호영·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회동을 하고 특검연장법의 직권상정이 사실상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특검연장법의 직권상정을 요청한 야 4당 원내대표들에게 이런 의사를 나타냈다고 각 당 원내대변인들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정 의장은 특검법 직권상정이 오히려 혼란이 올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법사위 절차를 밟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에 따라 법사위에서 특검법을 반대해온 자유한국당이 입장을 바꾸지 않으면 사실상 특검법 처리는 사실상 무사될 것으로 보인다.

4

정세균 국회의장이 28일 '특검법 개정안' 직권상정을 요구하러 의장실을 방문한 야4당 원내대표와 회동하기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정 의장, 국민의당 주승용, 바른정당 주호영. ⓒ연합뉴스

특히 정 의장은 특검연장법이 통과되더라도 황 권한대행이 거부권을 행사할 경우를 우려하며 실효성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정 의장은 직권상정은 전시나 이에 준하는 비상사태 등의 요건이 필요한 데, 비상사태를 치유할 수 있는 법안을 처리하는 것이 입법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정 의장이 국회법 전문가들의 자문을 구했는데 지금은 대부분 직권상정 요건이 안 된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라고 했다"면서 "당연히 특검법을 처리하는 게 옳고 정의라고 생각하지만, 지금 상황에선 의장 권한 밖의 일이라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정 의장은 특검법에 부칙을 넣어 박영수 특검이 계속 수사를 담당하도록 소급적용하는 것은 논란이 많다는 입장도 전했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향후 계획에 대해 "3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이 합의된 만큼, 법사위 등 여러 과정을 밟아보겠지만 여의치 않으면 또다시 의장에게 간곡히 요청드릴 수밖에 없는 게 지금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동은 오전 야 4당 대표 및 원내대표들이 만나 정 의장에게 특검연장법의 직권상정을 요청하기로 합의한 데 따라 이뤄졌다.

Close
'코트왕' 이규철 특검보의 패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