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펙 여성이 저출산 원인' 보고서에 이 아나운서가 돌직구를 던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4일 진행된 보건사회연구원 13차 인구 포럼에서 발표된 한 편의 보고서가 수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샀다. 원종욱 보건사회연구원 인구영향편가센터장(선임연구위원)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저출산 원인은 여성들의 '고스펙'이며, 저출산 해소를 위해서는 "여성들이 배우자를 고르는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고 한다.

논란이 불거지자 원 연구위원은 27일 보직 해임됐다.

그리고 JTBC 강지영 아나운서가 이 보고서가 주장하는 내용에 묵직한 '돌직구'를 던졌다.

27일 강 아나운서는 'Talk 쏘는 정치'에서 보사연의 해당 연구에 대해 전했다.

  • JTBC
    우선 강 아나운서는 신생아 출산 급감과 고령화 사회 진입 가능성을 언급하며 '인구 절벽 위기'에 대해 말한다.

    그리고 원 연구위원의 보고서가 나온다.
  • JTBC
  • JTBC
    강 아나운서는 "한 마디로 여성이 이른바 '고스펙'을 쌓느라 결혼 연령이 늦어지니 고스펙이 취업에 도움 안 되게 하자, 고스펙 여성이 눈을 낮춰서 결혼을 하게 하자는 내용이다"라고 말한다. 그리고,
  • JTBC
    강 아나운서는 "'무해한 음모 수준'으로 '은밀'히 진행할 필요라는 말은 대체 무슨 말이냐"고 묻는다. 그리고 강 아나운서는 한 여성의 '스펙'을 언급한다.
  • JTBC
    강 아나운서는 이 여성의 스펙을 언급하며 "휴학, 자격증 취득, 해외연수 전부 들어가 있다. 보사연의 분석대로라면 이런 여성은 취업에도 불이익을 받아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강 아나운서는 이 여성의 정체를 밝혔다.
  • JTBC
    두둥
  • JTBC
    이어 강 아나운서는 "보사연에서는 가상현실을 이용해 배우자를 찾는 매칭 시스템을 권하는데 나는 방송에 나가 배우자 찾는 시도를 했으니 한 마디로 시간 낭비"라며 "보사연의 시각에서 나는 출산율 낮추는 데 기여하는 여성"이라고 말한다.
  • JTBC
    강 아나운서는 원 연구위원이 보직해임됐으나 홈페이지에는 파면을 요구하는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또 제작진이 원 연구위원에게 통화를 요청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방송을 마무리하며 강 아나운서는 마지막 일침을 날렸다.

약 두 달 전 행자부가 가임기 여성의 숫자를 비교해 출산지도를 만들어 논란을 빚었었는데요,

(...)

저출산의 근본적인 문제를 등한시하고 여성에게만 책임을 전가하는 시각이 10년동안 80조원을 붓고도 출산율을 올리지 못하는 근본적인 문제라는 지적을 되새겨봐야 할 것 같습니다.

- JTBC (2017. 2. 27.)

강 아나운서가 일침하는 영상이곳을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