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 국회의장에 특검법 개정안 직권상정 요청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야4당은 28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수사기한 연장을 승인하지 않은 것에 대응하기 위해 특검법 개정안의 직권상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야4당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을 찾아 3월2일로 예정돼 있는 국회 본회의에 특검법 개정안을 직권상정해달라고 요구할 예정이다.

황 대행에 대한 탄핵안 추진에 대해서는 바른정당은 빠진채 야3당만 공조하기로 했다. 일단 야3당은 황 대행의 탄핵안을 2일 본회의에 보고하고 3월 임시회를 소집, 3일날 투표절차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24

왼쪽부터 주호영 바른정당,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정병국 바른정당, 박지원 국민의당,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다만, 야4당의 뜻대로 정 의장이 특검법 개정안을 직권상정할지는 두고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 의장은 이미 앞서 특검법 개정안이 직권상정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본 적이 있기 때문이다.

또 황 대행의 탄핵안 추진 역시 향후 여야간 국회 운영에 강대강 대치전선을 불어올 가능성이 높아 추진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