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특검 연장 무산된 것을 "문재인 탓"이라 했다. 사과도 요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8일 특검 수사기간 연장 무산에 대해 "먼저 황교안 총리를 교체하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절차에 나서자는 우리당의 '선(先)총리 후(後)탄핵' 의견을 묵살한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에게 책임이 있다"며 "국민 앞에 진정성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통령 탄핵 뒤 황 총리를 대행으로 승인하는 데도 많은 논란이 있었다. 그후 황 대행은 국회를 무시하는 국정운영, 대통령 코스프레에만 몰두한 채 국민 요구 무시 등의 행태를 보이다 드디어 특검연장을 불허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24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그는 "야4당 회동에서 3월 임시국회 소집, 황 대행 탄핵, 특검법 제출에 대한 국민의당의 입장을 다시 강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황 대행을 향해선 "특검수사에 교활한 대응을 했다. 특검 종료 하루를 남기고 거부한 건 교만하기 이를 데 없다. 무려 (신청) 12일만에 거부한 건 특검무력화를 위한 교활한 술책"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끝까지 '모른다, 억울하다'고 했는데 맹자는 잘못을 저질렀을 때 부끄러움을 모르면 사람이 아니라고 했다"며 "헌법재판소는 법과 원칙에 따라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길 국민은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24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