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28일 09시 37분 KST

국민의당이 특검 연장 무산된 것을 "문재인 탓"이라 했다. 사과도 요구했다.

뉴스1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8일 특검 수사기간 연장 무산에 대해 "먼저 황교안 총리를 교체하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절차에 나서자는 우리당의 '선(先)총리 후(後)탄핵' 의견을 묵살한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에게 책임이 있다"며 "국민 앞에 진정성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통령 탄핵 뒤 황 총리를 대행으로 승인하는 데도 많은 논란이 있었다. 그후 황 대행은 국회를 무시하는 국정운영, 대통령 코스프레에만 몰두한 채 국민 요구 무시 등의 행태를 보이다 드디어 특검연장을 불허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24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그는 "야4당 회동에서 3월 임시국회 소집, 황 대행 탄핵, 특검법 제출에 대한 국민의당의 입장을 다시 강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황 대행을 향해선 "특검수사에 교활한 대응을 했다. 특검 종료 하루를 남기고 거부한 건 교만하기 이를 데 없다. 무려 (신청) 12일만에 거부한 건 특검무력화를 위한 교활한 술책"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끝까지 '모른다, 억울하다'고 했는데 맹자는 잘못을 저질렀을 때 부끄러움을 모르면 사람이 아니라고 했다"며 "헌법재판소는 법과 원칙에 따라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길 국민은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