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은 "황교안 대행의 탄핵사유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황교안 대행의 탄핵에 동의하냐는 질문에 "탄핵사유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특검 연장을 거부한 것은 "직무 유기 및 직권 남용"이라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문재인은 이어 황 대행의 대선 출마 가능성을 점치며, "정치적인 이유로 특검 연장을 거부하는 것 자체가 부당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재인이 보는 황교안은 "국정농단의 공동책임자"다. "대통령 직무 대행이기 때문에 탄핵에서 제외됐다"는 것. 이에 문 전 대표는 "총리의 직무가 국정 전반을 총괄하는 것인데, 국정농단이 일어나는 것에 대해 혐의가 없다고 볼 수 없다"고 단언했다.

문재인의 전체 발언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