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이 스태프의 화재 대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슈퍼주니어 규현이 타이완 화재를 언급하며 더 이상의 논란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26일 규현은 자신의 트위터에 “대만 화재로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지난 25일 대만 단독 공연을 위해 머문 호텔에서 일어난 화재 사건에 스태프들이 미흡한 대처를 했다는 팬들의 항의에 직접 해명했다.

규현은 “짧게 얘기 하자면 저는 매니저와 스태프들과 그 시간까지 공연 멘트 정리를 위해서 방에 남아 있다가 대피할 타이밍이 늦어졌는데 화재는 진압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나서 계단 내려가며 화재 연기를 마시느니 방에 남는 걸 제가 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 방의 인원을 제외한 전 스태프들은 호텔 지시에 따라 내려가서 밖에서 3시간가량 대기 했다. 문제가 있다면 별일 아니겠지 하며 남아서 계속 스텝들과 작업했던 제가 문제인 것 같다”며 “좋은 공연 후에 논란이 생기는 건 원치 않습니다”고 덧붙였다.

osen

한편 규현은 지난 25일 타이베이 신장체육관에서 단독 공연을 펼쳤으며, 공연을 앞둔 새벽 호텔에 화재가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스태프들만 대피했다고 주장하며 대처가 미흡했다고 항의한 바 있다.

[규현의 SNS 전문]

대만 화재로 오해가 있는것 같아서요.

짧게 얘기 하자면 저는 매니저&스텝들과 그시간까지 공연 멘트정리를 위해서 방에 남아 있다가 대피할 타이밍이 늦어졌는데 화재는 진압되었다는 얘길 듣고 나서 계단 내려가며 화재 연기를 마시느니 방에 남는걸 제가 택했고 제 방의 인원을 제외한 전 스텝들은 호텔 지시에 따라 내려가서 밖에서 3시간가량 대기 했습니다.

문제가 있다면 별일 아니겠지 하며 남아서 계속 스텝들과 작업했던 제가 문제인것 같아요 좋은 공연 후에 논란이 생기는 건 원치 않습니다. 좋은 밤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