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고스펙 때문에 저출산" 국책연구기관 연구원의 최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저출산 원인을 여성들의 '고스펙'에서 찾고 저출산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배우자를 고르는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는 주장을 펼친 원종욱 보건사회연구원 인구영향평가센터장(선임연구위원)이 보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

2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에 따르면 김상호 원장은 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4일 인구포럼에서 발표된 학술논문 중에 최근의 만혼과 독신현상을 분석한 내용에 부적절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켜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포럼은 전문가들이 자유롭게 학술적 연구내용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모임이나 스펙 쌓기의 근절과 독신남녀의 혼인을 활성화할 수 있는 제안에 있어 부적절한 표현이 사용된 점을 인정한다"며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원종욱 박사는 인구영향평가센터장에서 자진해서 물러나기로 했고 27일부로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 연구위원은 보사연 제13차 인구포럼에서 '결혼시장 측면에서 살펴본 연령계층별 결혼 결정 요인 분석'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그는 "고학력이면서 고소득계층 여성이 선택결혼에 실패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초혼연령을 낮추려면 인적자본 투자기간을 줄이거나 남녀가 배우자를 찾는 기간을 줄여야 한다. 고학력·고소득 여성이 소득과 학력 수준이 낮은 남성과도 결혼할 수 있게 만들 수 있다면 유배우율을 상승시킬 수 있다"고 지적해 물의를 빚었다.

보고서가 언론에 공개된 이후 보사연 홈페이지에는 "저출산 원인을 왜 여성의 고스펙에서 찾는 것이냐"는 비판의 글이 잇따랐다.

Close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출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