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대통령' 모자라 '비겁한 대통령' 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HYE PRESIDENT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looks on during the France-Korean business partnership meeting in Paris on June 2, 2016, as part of her three-day visit. / AFP / POOL / Christophe Petit Tesson (Photo credit should read CHRISTOPHE PETIT TESSON/AFP/Getty Images) | CHRISTOPHE PETIT TESSON via Getty Images
인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최종변론기일에 출석하지 않기로 한 결정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캠프의 수석대변인을 맡은 박광온 민주당 의원은 26일 "박 대통령의 해명을 직접 듣고자 했던 국민의 요구가 끝내 외면당했다"며 서면 답변으로라도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헌재 불출석 통보가 헌법 유린을 부인하고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를 가벼이 여기는 의도라면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을 잘 알 것으로 믿는다"며 "박 대통령은 헌법과 법체계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면 답변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고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마음으로 용서를 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캠프의 박수현 대변인은 "검찰과 특검조사 거부한 '거짓말 대통령'도 모자라, 끝내 헌재 신문을 회피한 '비겁한 대통령'까지 됐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박 대변인은 "헌재 출석이 의무는 아니라 하더라도 대통령은 소추인단과 재판관의 질문에 진실되게 답변함으로써 국가와 국민께 지은 죄의 만분의 일이라도 갚았어야 한다"며 "결국 탄핵만이 해답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대통령이 자신의 탄핵심판 최종변론에 출석하지 않기로 하면서 27일 탄핵심판 최종변론은 당사자 없이 양측의 최종의견 진술로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Close
박근혜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