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출석'에 대한 박 대통령의 최종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HYE PRESIDENT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ttends the ASEAN Plus Three Summit at the Myanmar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er in Myanmar's capital Naypyidaw on November 13, 2014.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and East Asia summits, held in the purpose-built capital of Naypyidaw this week, are the culmination of a year of diplomatic limelight for Myanmar after long decades shunted to the sidelines under its former military rulers. AFP PHOTO / Christophe ARCHAMBAULT (Photo c | CHRISTOPHE ARCHAMBAULT via Getty Images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사건 최종변론에 출석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대통령측 대리인단은 변론 종결을 하루 앞둔 26일 오후 늦게 "박 대통령이 27일 최종변론에 나오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헌재에 유선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리인단은 불출석 이유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헌재는 27일 오후 2시 최종변론을 열 계획이다. 앞서 대통령 측에 26일까지 朴대통령의 출석 여부를 확정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대리인단은 박 대통령이 출석하지는 않지만 헌재에 박 대통령의 입장을 담은 서면 진술을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대리인단이 제시할 쟁점 정리서면에도 박 대통령이 주장할 내용이 당연히 반영된다.

결국 박 대통령은 출석을 통한 직접적인 '최후 진술'이 아니라 '서면 최종 진술'을 택한 셈이다.

박 대통령이 불출석을 최종 결정하면서 최후변론은 국회 측 소추위원단과 함께 대통령 측 대리인단만 출석해 열리게 됐다.

* 왜 '불출석' 결정했나?

헌재 안팎에 따르면 대리인단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출석에 찬성한 쪽은 적극적 해명이 심판에 유리하다는 입장을 개진한 것으로 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반대한 쪽은 '국격의 문제'를 거론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9인 재판부가 아닌 8인 재판부를 인정하거나, 종결 시점을 정해둔 심판 절차를 인정하는 결과가 된다는 점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박 대통령은 헌재의 심판 진행 상황 등을 보고받고 고심을 거듭한 끝에 출석하지 않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Close
박근혜 탄핵 촛불집회, 2월25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