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가 민주당을 맹비난하며 대선은 '손학규와 문재인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Q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 대선 경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5일 더불어민주당을 가리켜 "지금은 제1당이 아무리 강력하다 하더라도 패권주의의 노예가 돼 있다"고 비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열린 민주평화포럼 초청 토론회에서 "이 체제를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고집하는 이런 정당으로 하나의 패권이 다른 패권으로 넘어가는 것은 패권교체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전 대표는 "기득권·패권세력은 대선을 앞두고 '시간이 없다, 탄핵부터 먼저 해야 한다'고 외치고 있다"며 "나라의 틀을 바꿔야 하고 대통령의 기득권과 특권에 숨어있는 비선 실세의 뿌리를 뽑아야 하는데 크게 주저하고 있다. '내가 대통령이 될 텐데, 특권과 권한을 왜 놓느냐'고하는 것"이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싸잡아 비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대선 전에 개헌은 지나간 것으로 보인다"면서 "좋다. 그러면 이제부터라도 정권이 바뀌더라도 헌법을 개정해서 지금 제6공화국 체제의 기득권·패권체제를 뿌리 뽑고 국민에게 주권이 돌아가고 권력을 분점해서 안정적인 연립정부, 개혁 공동정부의 길을 찾아가는 것은 포기할 수 없다"며 개헌을 강조했다.

hq

사진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입당식에서 박지원 대표(왼쪽)와 함께 자신의 지지자가 준 펼침막을 펼쳐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손 전 대표는 국민의당 대선 경선에 대해선 "안철수 후보는 훌륭하다. 지난 총선에서 제3당을 만들고 새로운 정당을 일궜다"면서도 "그러나 나라를 맡기는데 누가 더 유능하게 안정적으로 나라를 이끌 것인가, 한반도평화를 이룰 것인가 하는 판단을 하면 손학규에게 넘어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그러면 문재인 후보와 손학규의 싸움이 되는데 지금 여론조사 비율은 다윗과 골리앗이 맞다"면서 "한 달 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우리나라 최고 지지율인데 없어졌다. 앞으로 전개될 변화가 나라의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바른정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시사한데 대해서는 "손을 내밀었다는 표현은 잘못됐고 문을 완전히 닫은 게 아니라는 것이 맞는 표현"이라며 "다만 확실한 전제는 더 확고한 반성과 성찰이 있어야 한다는 것과 개혁에 대한 확고한 노선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모든 게 100% 같은 건 연립정부가 아니다. 다른 것을 수용·타협하고 타 당의 정책을 수용하는 등 과정을 통해 연립정부를 해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Close
손학규 정계복귀 선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