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종료 3일을 앞둔 오늘 황교안 측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KA
연합뉴스
인쇄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을 놓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의 발언이 미묘하게 바뀌었다.

기존에는 언제 수사기간 연장에 대한 입장이 나오는지에 대한 질문에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답했지만, 이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을 한 것이다.

황 권한대행 측은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부터는 (아무것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검의 1차 수사기간 종료가 3일 앞으로 다가오고 황 권한대행의 발표 시점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만큼 이제부터는 아무 말도 할 수 없다는 것.

황 권한대행 측은 지금까지 관련 질문이 나올 때마다 "특검법에 따르면 수사기간 연장승인 요청은 수사기간 만료 3일 전에 해야 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수사기간 종료 3일 전까지는 성급하게 수사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제는 실제로 '3일 전'이 되면서 발표 시점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hka

일각에서는 황 권한대행이 26일∼27일에 승인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보수진영의 지지를 받고 있는 황 권한대행이 자신을 임명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수사기간 연장을 승인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야당들은 이날 일제히 황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수용을 압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황 총리가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승인하지 않으면 박근혜 대통령의 부역세력이자 실질적인 2인자로서, 역사의 심판대에서 국민으로부터 탄핵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무능하고 부패한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을 장식한 부역자가 될 것인가, 국민의 뜻을 수용한 권한대행이 될 것인가"라며 "특검 연장 수용 여부가 황 권한대행의 미래를 가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도 "수사를 종결할지, 더 해야 할지는 특검이 판단할 몫이다. 수사가 미비해 기한 연장을 요청한 것"이라며 "기한 연장은 황 권한대행이 정치적으로 판단할 게 아니라 절차적 승인만 하면 된다"고 가세했다.

Close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