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 반대 '태극기집회'는 3·1절에 청와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 행렬이 3·1절에 처음으로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할 전망이다.

태극기 집회를 주최하는 친박(친박근혜)단체 모임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24일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홈페이지에 "3·1절에 청와대로 가는 모든 길을 행진한다"고 공지했다.

경찰에 따르면 탄기국은 이날(1일) 청운동과 국무총리공관을 지나는 2개 방향으로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하겠다고 신고를 해놓은 상태다.

시간이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오후 4∼6시 사이로 예상된다. 한 경찰 관계자는 "오후 6시 이후에는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집회가 열리기 때문에 탄기국은 그 전에 행진을 끝내도록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집회 도중 "대통령님이 보고 싶다"고 외친 적은 많았으나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한 적은 없었다. 광화문광장의 촛불집회와 충돌을 우려한 경찰이 세종대로사거리를 기점으로 양측을 분리했기 때문이다.

1

그러나 촛불집회 주최 측이 주중인 3·1절에는 청와대 인근에 신고를 내놓지 않은 점을 탄기국이 포착, 청운동과 삼청동 행진 신고를 선점하면서 탄기국의 청와대 인근 행진이 성사될 가능성이 커졌다.

탄기국은 이날 사상 최대 규모로 태극기 집회를 연 다음 청와대 앞 행진까지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탄기국 측 공지와 경찰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태극기 집회는 대한문을 중심으로 북쪽으로는 광화문 광장 북단·동쪽으로는 동대문·서남쪽으로는 서울역까지 차지해 오른쪽으로 조금 기울어진 알파벳 'Y' 모양을 장악해 열릴 전망이다.

경찰은 탄기국 측이 이 계획에 맞춰 대한문 앞과 서울광장, 세종로소공원, 동대문, 서울역 등 각 거점에 집회 신고를 일찌감치 해놨다고 전했다.

광화문 광장의 경우 이날 광장 북단에서 서울시 등이 주관하는 공식적인 3·1절 기념행사가 열린다. 다수의 친박·보수성향 시민들이 이 행사에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즉 광화문 광장 북단에서 탄기국이 정식으로 집회를 여는 것은 아니지만, 탄기국 주장에 동의하는 시민들이 대규모로 태극기를 들고 3·1절 행사에 참여해 광화문까지 사실상 태극기 집회로 만들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이 계획이 성사될 경우 탄기국 측은 '드디어 촛불로 물들었던 광화문광장까지 태극기집회가 점령했다'고 선전할 가능성이 크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태극기집회 초기부터 이 같은 취지 발언으로 참가자들을 독려한 바 있다.

1

문제는 광화문 광장 남단이다. 이곳에는 세월호 유가족 등의 농성 텐트촌과 탄핵을 촉구하고 정권을 비판하는 각종 전시물이 있다.

경찰은 이날 기동대와 의경을 다수 동원해 광화문 광장 남단을 병력으로 둘러싸서 양측의 충돌을 방지할 방침이다.

다만, 탄기국 행진이 공식적으로 끝났다고 해서 모든 인원이 광화문광장이나 청와대 인근에서 철수한다는 보장은 없으므로 충돌 우려도 있는 상황이다. 경찰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충돌을 철저히 막겠다는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태극기 집회의 청와대 방면 행진 방식도 결국 법원 판단에 맡겨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후순위로 밀린 촛불집회 행진을 경찰이 금지 통고하면 촛불집회 측이 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법원이 그간 집회 양상과 참가 인원 등 여러 조건을 검토해 양측의 행진 시간대를 조정하거나 한쪽을 금지하는 식으로 결론지어질 가능성이 있다.

촛불집회 행진 역시 경찰의 금지·조건통보에 부딪히고 법원에서 집행정지 인용을 받아내는 진통을 수차례 거친 끝에 6차 촛불집회가 열린 지난해 12월 3일에야 낮 시간대 청와대 100m 앞 행진에 성공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탄기국 행진이 세종대로사거리 북쪽으로 올라오는 것은 처음이라 상황 관리에 한층 더 신경이 쓰인다"며 "탄기국 행진 시간대에 촛불집회 측이 사전행사를 자제하는 등 양측 간 조정이 이뤄지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반대 '태극기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