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주 의회가 산호초 보호를 위해 선블록 사용을 제한하는 법안을 추진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AWAII BEACH
Colin Anderson via Getty Images
인쇄

미국 하와이 주 의회에서 산호초 보호를 위해 화학적 선블록(자외선 차단제) 판매와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하와이 주 의회는 최근 윌 에스페로 주 상원의원이 발의한 하와이 주 전역의 해변에서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 판매와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심의 중이다.

판매·사용이 금지되는 자외선 차단제는 옥시벤존(Oxybenzone)·옥티녹세이트(Octinoxate)가 함유된 것이다. 두 화학 성분은 산호초 탈색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에스페로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옥시벤존과 옥티녹세이트가 함유된 자외선 차단제 1만4천여t이 사용되고 있다"면서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 한 방울이라도 산호초에게는 치명적"이라고 밝혔다.

하와이 주 육지·천연자원국(DLNR)의 조사에 따르면 하와이 일부 바다에서 옥시벤존 농도는 산호초 안전치의 30배를 웃돌았다. 특히 마우이 해변에서 서식하는 산호초는 이미 상당수 탈색된 상태다.

주 의회에서는 현재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 판매·사용을 금지하는 대신에 이산화타이타늄(titanium dioxide)·산화아연(zinc oxide)이 함유된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권장하는 방안이 적극 논의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 표면에 얇은 막을 형성하여 자외선을 반사한다면,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이 침투하면 화학적 반응을 일으키며 자외선을 흡수 분해한다.

에스페로 의원은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는 산호초를 파괴하지 않는다"면서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 건강에도 좋다"고 강조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오바마 가족의 하와이 휴양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