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 마디에 '박근혜 자진사퇴론'을 접은 자유한국당이 밝힌 희망사항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여권이 최근 집중적으로 불을 지폈던 ‘탄핵 선고 전 박근혜 대통령 자진사퇴론’을 스스로 진화하고 나섰다. 야당과 여론 모두 싸늘한 반응을 보인 데다, 특히 박 대통령 쪽이 발끈하며 불쾌감을 보이자 서둘러 이를 거둬들이는 모양새다.

지난 13일 ‘정치적 해법’을 주장하며 자진사퇴론을 처음 제기했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원내대책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는 대통령의 결심과 여야의 정치력이 겸비돼야 한다”며 “청와대가 전혀 검토한 적 없다고 하니 더 논의할 동력이 떨어진다. 그 문제는 더 거론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전날 한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우리는 그런 얘기를 하거나 검토한 사실조차 없다. 대통령을 흠집 내기 위한 정치적 노림수가 아닌지 저의가 의심스럽다”며 자진사퇴론을 강하게 부정했다.

애초 정 원내대표가 자진사퇴론을 제안했던 이유는 청와대의 요구라기보다는 대선을 앞둔 자유한국당이 ‘탄핵 인용’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해 보려는 차원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또 청와대와 사전 조율 없이 던진 일종의 여론 떠보기용 성격도 있다. 그는 자진사퇴론을 주장했던 이유에 대해 “탄핵이 가까이 오다 보니 저희들이 여러 가지 수를 계산하다 보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2

강성 친박근혜계는 이날도 대통령 자진사퇴는 결코 없다고 주장했다. 윤상현 의원은 ‘탄핵 반대 집회’ 관련 토론회 뒤 기자들에게 “자진사퇴는 0.00%도 없다. 청와대에서도 논의가 전혀 없었다. 청와대는 탄핵심판을 받자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정우택 원내대표를 향해 “중심을 못 잡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도 “하야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라며 “원래 대통령 거취(자진사퇴)는 개헌을 통해 명예롭고 자연스레 결정되는 것이었다”며 자진사퇴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진태 의원도 “기차 다 떠났는데 이제 와서 자진사퇴는 너무 비겁한 짓이다”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못한 건 있지만 탄핵당할 정도는 아니다”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이들은 자진사퇴론이 오히려 탄핵 인용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 친박계의 이런 주장은 결국 박근혜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자유한국당은 자진사퇴론은 접었지만 대신 ‘대통령 수사 유보’라는 새로운 카드를 꺼낼 가능성을 내비쳤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조기 대선이 치러질 경우 여야가 검찰 수사를 유보해달라고 합의한다면 검찰이 두 달이야 못 기다리겠느냐”고 말했다.

Close
자유한국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