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카페에 '이정미 헌법재판관을 죽이자'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헌법재판소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헌법재판관들과 특검팀에 대한 경계 및 경호 강화에 나섰다.

경찰은 헌재의 요청에 따라 23일부터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을 포함한 재판관 8명 전원에 대해 24시간 밀착 경호를 하고 있다.

헌재 측은 구체적인 경호 강화 내용에 관해서 함구하고 있으나 24일 일부 재판관이 출근길에 탑승한 승용차를 호위하는 경호 차량이 추가 투입된 것이 목격되기도 했다.

재판관별로 2∼3명의 경호원이 추가로 투입됐으며 이들은 '만일의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실탄을 소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1

인터넷에는 특정 재판관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글도 나돌고 있다.

특히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까페에는 이정미 권한대행을 살해하겠다는 취지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특검팀은 박영수 특검과 특검보 4명에 대해서도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했다.

이들 외에 특검 수사에 반대하는 이들의 표적이 될 우려가 있는 수사팀 관계자에 대해서도 신변 보호를 요청할지도 검토 중이다.

경찰청은 특검팀 요청을 받아들여 적정한 보호대책을 마련하기로 하고, 특검 관계자들에게 가해질 위험요소를 분석하는 한편 특검 측과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1

헌재와 특검이 안전 조치 강화에 나선 것은 두 기관의 활동에 반대하는 시위가 격화하고 양측에 대한 비방 수위가 높아지는 가운데 재판관이나 특검 주요 인물에 대한 위해 시도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헌재가 박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변론기일을 정한 후 헌재 정문 앞은 탄핵 기각을 요구하는 이들의 집단 시위로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일부 시위대가 재판관이 탑승한 관용 차량 쪽으로 몰려가 큰 소리로 모독성 발언을 하는 광경도 목격된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 인근에서도 박영수 특검팀을 비난하는 시위가 반복되고 있다. 보수단체의 '특검 규탄' 집회에서는 박영수 특검과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를 교수형에 처하는 사진이 내걸리기도 했다.

이규철 특검보는 "최근에 (박영수) 특검 자택 앞에서 시위하는 등의 상황과 여러 정세를 고려해 특검에 대해서 신변 보호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반대 '태극기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