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구속수감 기간이 3월8일까지로 연장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AY LEE
연합뉴스
인쇄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금 기간이 다음 달 8일까지로 연장됐다고 24일 밝혔다.

특검은 애초에 주어진 열흘의 구속 기간 만료가 임박함에 따라 법원에 구속 기간 연장을 신청해 허가받았다.

이 부회장은 서울중앙지법이 이달 17일 구속영장을 발부해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됐다.

특검은 24일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을 뇌물공여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는 등 이 부회장의 혐의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수사 기간 연장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특검이 이 부회장의 구속 기간을 연장받은 것은 철저한 보강수사로 향후 재판에서 유죄를 입증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도 보인다.

특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했으나 승인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연장이 승인되지 않으면 특검 수사 기간은 이달 28일 만료한다.

Close
이재용 구속 이후 첫 특검 소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