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정사상 다시 등장하기 힘들 레어템이 중고나라에 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WANG
중고나라/Lawrence
인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조금만 더 길면 '왕좌의 게임'의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의 칭호와도 비견될 만할 듯)의 명의로 만들어진 시계가 중고나라에 매물로 올라왔다.

가격은 20만 원. 제작단가가 2~3만 원 선인 것으로 알려진 대통령 시계에 비해 값비싼 편이다. 그러나 대통령이 탄핵소추되어 직무가 정지된 상황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단 2회에 불과할 뿐더러 권한대행이 시계를 만든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판매자는 그 '희소성'을 고려하여 이 가격을 책정했다 한다.

남성들에겐 안타까운 일이지만 이번에 매물로 올라온 시계는 여성용이다. 아직까지 판매가 완료되진 못한 듯하다.

[관련기사] 토크쇼, 그거 문재인이나 안희정만 하는 거 아니다. 황교안도 할 수 있다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