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제 시인, '미성년 제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파문을 일으킨 시인 배용제씨(54)가 구속됐다.

23일 검찰과 법원에 따르면 배씨는 전날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 심리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뒤 이날 새벽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the

배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위력에 의한 미성년자 간음) 및 아동복지법 위반(성희롱) 혐의를 받고 있다.

배씨의 성폭행 사실은 지난해 문단 내 성추행 파문이 불거지면서 조금씩 세상에 알려졌다.

배씨의 문학 강습생 6명은 트위터를 통해 배씨가 자신의 창작실로 불러 성관계를 제의하고 "내게 네 첫 남자가 되어주겠다", "너랑도 자보고 싶다", "사회적 금기를 넘을 줄 알아야 한다. 너도 그런 세계로 초대해 주겠다"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배씨가 실제로 신체접촉을 했고, 강제로 성관계를 한 후 나체를 촬영하는 등의 행위를 했다는 폭로가 줄을 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배씨는 고양예고 문예창작 실기교사로 재직 중이던 2011년 7월부터 2013년 11월까지 교내에서 제자 10여 명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2011년 7월부터 2014년 7월 사이에는 종로구에 있는 자신의 창작실에서 미성년자 5명을 유인해 성폭행 및 성추행을 한 혐의도 드러났다.

파문이 확산되자 배씨는 지난해 10월26일 SNS를 통해 "예고에 (강사로) 재직하던 수년 전부터 그만둔 후까지 폭력이라는 자각도 없이, 단 한 번의 자기 성찰도 하려하지 않은 채, 많은 일들을 저질러 왔다"며 "시를 가르친다는 명목하에, 수많은 성적 언어로 희롱을 저지르고, 수 많은 스킨십으로 추행을 저질렀다"고 성추행 혐의를 인정했다.

그러나 배씨는 영장실질심사에서는 성관계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합의 하에 이뤄졌다며 성폭행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199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나는 날마다 전송된다'로 등단한 배씨는 '삼류극장에서의 한때', '이 달콤한 감각', '다정' 등 시집을 출간했고, 최근에는 시집 '다정'으로 2016년 '올해의 남도 시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