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가 달리기 대회에서 진 이유는 정말 사랑스럽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나이지리아에 사는 2살짜리 아이의 사진이 소셜미디어에서 큰 화제가 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각), 트위터리안 이모 우모렌은 "아들이 달리기 대회에서 4등으로 들어왔다. 결승선으로 들어오는 대신 나를 안아주기 위해 내 쪽으로 달려왔기 때문이다"라며 아래 사진을 올렸다. 그는 "시합에서는 졌지만 내 마음에서는 1등을 차지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 트윗은 현재 13,0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고, 7천 번 이상 리트윗됐다.

우모렌은 라고스에 사는 인디 영화감독으로, 허핑턴포스트에 이번 운동회가 아들의 "생애 첫 달리기 대회였다"며, "지난주 내내 마당에서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들은 출발이 굉장히 좋았지만, 사진을 찍던 나를 본 순간부터 엉망이 되기 시작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d

우모렌은 이 귀여운 실패가 습관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집에서 달리기 연습을 할 때 결승선은 내 품 안이었다"며, "아들은 포옹하기를 좋아한다. 그래서 어쩌면 내 품으로 달려온 것이 자연스러운 결말이었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 순간 우모렌은 다시 아들을 달리기 진로로 되돌려 보내려고 했지만, 아이는 이것이 경쟁인 것을 모르는 듯 "왜 결승선으로 가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이는 결국 달리기 진로로 돌아가 4등을 차지했고, 다른 시합에서 3등을 기록하며 실수를 만회할 기회를 얻었다.

우모렌은 허프포스트에 "이 아이를 키울 수 있어 참 영광"이라며, "아들에게 숫자를 가르치려고 했을 때 약간의 어려움이 있었다. 내가 약간 실망한 것처럼 보였는지, 아이는 내게 '미안해요'라고 말하곤 안아줬다. 아이가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하려는 모습에 살짝 울기도 했다"며 아이를 향한 사랑을 표했다.

d

또한, 그는 아이가 굉장한 노력파이며, 넘어지면 항상 다시 일어난다고 밝혔다.

우모렌은 아들이 "나이에 비해 굉장히 똑똑하다"고 말했다. 이는 우모렌의 아들이 상대방의 기분을 인지하고 별로 좋아 보이지 않을 때면 물 한 잔과 함께 볼 키스를 건네곤 하기 때문이다. 그는 이어 "아들을 멋진 남자로 키우고 싶다"며, "무너지고 있는 세상에는 햇빛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H/T BuzzFeed

 

허핑턴포스트US의 'Adorable Little Boy Loses Race Because He Wanted To Hug His Dad'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