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음모론' 주장에 말레이시아가 발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ONG NAM
Malaysia's Royal Police Chief Khalid Abu Bakar demonstrates to the media during a news conference regarding the apparent assassination of Kim Jong Nam, the half-brother of the North Korean leader, at the Malaysian police headquarters in Kuala Lumpur, Malaysia, February 22, 2017. REUTERS/Athit Perawongmetha | Athit Perawongmetha / Reuters
인쇄

김정남 피습 살해사건에 대한 북한의 주장을 두고 말레이시아 정관계가 일제히 반발하고 있다.

반북감정의 확산 속에 수사에서 한발 떨어진 국방·문화 장관은 물론 유력 정당까지 들고 일어나 북한에 원색적인 비판을 퍼부었다.

현지 매체인 말레이메일 온라인에 따르면 세리 나스리 아지즈 말레이 문화관광부 장관은 23일 북한을 '깡패국가'(rogue nation)로 비난했다.

나스리 장관은 "북한이 계속 김정은 이복형의 죽음을 두고 말레이의 음모라고 비난하고 있다"며 "북한은 말레이 당국이 국제적으로 공인되는 형사수사 절차를 준수하고 있다는 점을 반드시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반쪽 진실과 반쪽 거짓말 속에서 망상을 하고 있는데 말레이는 이번 사건에서 아무 역할을 한 게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나스리 장관은 "개인적으로 나는 북한이 국제법을 아예 지키지 않는 깡패국가라고 생각한다"고 취재진 앞에서 목소리를 높였다.

나스리 장관은 말레이 국민을 향해 북한 관광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은 예측할 수 없는 나라"라며 "그 나라는 어떤 불가능한 짓도 할 수 있으니 말레이시아인들을 거기에 가지 말라"고 당부했다.

뉴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다툭 세리 히사무딘 후세인 말레이 국방부 장관도 비난에 가세했다.

그는 미얀마의 소수민족 로힝야를 위한 구호활동에 참여했다가 귀국하는 길에 취재진을 만났다가 돌연 북한에 대한 울분을 토로했다.

히사무딘 장관은 "어떤 범죄사건이건 간에 발생한 국가의 법에 따라 수사돼야 한다"며 "그런 점을 볼 때 북한 대사가, 대사의 의무에서 탈선해 도를 넘었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거세지는 여론 앞에 정당들도 비난에 가세했다. 말레이시아 연립정부를 주도하는 통일말레이국민조직(UMNO) 청년위원회 등은 이날 오후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을 방문해 항의 서한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항의방문에는 역시 연정에 참여하는 말레이시아화교연합회(MCA)와 말레이시아인도회의(MIC) 등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철 북한 대사는 지난 20일 국내외 취재진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어 "말레이 경찰의 수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김정남 피살사건이 한국과 결탁한 말레이가 정치화한 사건이라고 수사의 중립, 객관성을 의심했다.

북한 대사관은 지난 22일에도 성명을 통해 "사건 발생 열흘이 지나도록 말레이 경찰은 체포 용의자들로부터 어떤 증거도 못 찾았다"며 "말레이가 한국이나 외신의 근거 없는 주장에 영향을 받은 것이 아니라면 북한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정 사항 제안